유머/엽기/트랜드


[괴담] 사고다발구간

작성일
2022-09-26 07:11


사람들이 나더러 집착이 좀 심하다고는 한다.
그건 사실이다. 근데 당신도 내 입장이면 똑같이 굴게 될걸.


그녀가 나와 헤어지려고 한다. 내가 운전댈 잡고 있는 동안 그런 생각을 했다는 게 웃기다.
하지만 까놓고 말해서 놀란 건 아니다. 다 생각해둔 게 있거든.


그녀는 몇 분 동안 고함만 질러대고 있다.
숫자가 70을 넘길 때는 차에서 뛰어내리기라도 할 줄 알았다. 더 겁을 줄 수밖에 없었다.


“니가 제대로 된 이유 말할 때까지 안 멈출 거야 다이앤. 그때까진 쭉 갈 거야!”


“자레드! 제발 그만해!”


그녀는 얼간이처럼 훌쩍이며 콧물까지 흘려대고 있다.
더 빨리 가는 수밖에 없다. 72, 73…. 코너를 잽싸게 돌고 균형을 회복할 때까지 좀 걸렸다. 74.



“왜 그러는데 다이앤?! 왜 날 떠나냐고?! 말해!”



“넌 미쳤어! 이게 지금… 네가 하는….” 이제는 하도 겁을 먹어 토할 지경인 것 같다. 보는 쪽에서도 역겨운 광경이다.
난 닥치라고 소리쳤다. 80을 넘기자 핸들이 손아귀에서 벌컥 튕겼다. “제발… 자레드… 부탁이야… 멈추겠다고 했잖아….”



“마음 바꿨어! 니가 나 배신한 것처럼!” 나는 와이퍼를 켰다. 이게 지금 위험하고 멍청한 짓이라는 건 안다.
그래도 그녀가 돌아올 수 있다면 뭐든지 할 것이다. 다 생각이 있다. “그러면 다이앤, 니가 내 곁에 남아주면 나도 멈춰줄게!”



“자레드….” 나는 페달을 지르밟았다. 금세 90이다.
그리고 눈 깜짝할 새 100을 넘겼다. 타이어가 번들거리고 차를 가누기 힘들어졌다.




“젠장!” 이쯤에서 브레이크를 슬슬 건드릴 수밖에 없었다. 사고다발구간이다.
그리고 징징거리는 걸 더 이상 참아줄 수 없어서 라디오 볼륨을 높였다. 다음 곡은 드라굴라 리믹스다.
어차피 언젠가는 그녀를 내려줘야 한다. 다 생각이 있다. 난 보여줄 수 있는 만큼 보여줬다.



“이해가 안 돼 다이앤?” 100하고도 10이다. 일직선으로 다리 위를 가로지르고 있다.
내 차가 망가질 때까지 얼마나 남았을까? “싫다는 말은 안 들을 거야.”
100하고도 20. 핸들이 뻑뻑하고 와이퍼도 별로 제구실을 못 하고 있다. 앞 유리가 전부 젖었다. “내 곁에 있어 줘!”



“알았어! 너랑 계속 사귈게! 차 좀 멈춰줘!” 미덥지가 않다. 나는 계속 차를 몰았다.
브레이크를 내리누르기 전에 130을 찍었다. 타이어가 다 젖어서 차가 계속 미끄러지지만 나는 손을 놓지 않았다.
다 생각이 있다. 어쨌든 내 말을 증명했으니.




“다이앤?” 나는 몸을 숙이고 낮은 목소리로 말했다. 그리고 음악을 껐다.
“이쪽 봐.” 그녀는 눈을 마주치고 떨기 시작했다.
“130명이야. 네가 말만 들었어도 그 사람들 치고 지나올 일도 없었잖아. 너랑 같이 있을 수 있다면 뭐든지 할 거라니까.”


* Amazon prices and promo codes can change and/or expire at anytime. *
* As an Amazon Associate issuetalk.net may earn commission via affiliate links and/or ads on this page. *

전체 0

전체 5,844
번호 제목 작성일
5844
33세 무직 남성의 행복한 삶
2024.04.02
2024.04.02
5843
무한리필 고깃집 사장의 지적
2024.04.02
2024.04.02
5842
산악자전거 선수 극한의 정신력
2024.04.02
2024.04.02
5841
미국 농구팀의 유쾌한 훈련 분위기
2024.03.30
2024.03.30
5840
고출산 vs 저출산 교실 모습 (2)
2024.03.30
2024.03.30
5839
볶음면 자동화 기계
2024.03.30
2024.03.30
5838
가습기에 먹던 물 버리는 직원
2024.03.30
2024.03.30
5837
고등학교 시절 5번 고백했던 남자
2024.03.30
2024.03.30
5836
숙취 없이 취하기만 하는 술
2024.03.30
2024.03.30
5835
고속버스에서 자리 양보했더니
2024.03.30
2024.03.30
5834
한국을 좋아한다는 우간다식 개그
2024.03.30
2024.03.30
5833
라면에는 찬 밥이 어울리는 이유
2024.03.30
2024.03.30
5832
음주운전 살인전과자 무죄 준 판사의 훈계
2024.03.30
2024.03.30
5831
딸~ 할수 있어..!!
2024.03.30
2024.03.30
5830
6명이 치킨 한 마리 주문하고 2시간째 수다
2024.03.30
2024.03.30
5829
엄마 잃은 댕댕이
2024.03.30
2024.03.30
5828
비행기보다 더 빠른 열차 개통 예정
2024.03.30
2024.03.30
5827
노량진에서 대박났다는 키오스크 횟집
2024.03.30
2024.03.30
5826
요트 타고 세계일주
2024.03.28
2024.03.28
5825
월 3000 버는 변호사가 결혼 포기한 이유
2024.03.28
2024.03.28
5824
친자확인 레전드
2024.03.28
2024.03.28
5823
70대가 되고나서 느낀 점
2024.03.28
2024.03.28
5822
본인 담당일진이 KO 당하는 걸 본 UFC 파이터들
2024.03.28
2024.03.28
5821
친구 어머니의 주먹밥이 먹고 싶어요
2024.03.28
2024.03.28
5820
도박판 휩쓴 치과의사
2024.03.28
2024.03.28
5819
이혼 후 남편한테 가게 양도 받았던 여자
2024.03.28
2024.03.28
5818
한중일 나라별 마술 반응
2024.03.27
2024.03.27
5817
결혼 시 남자 월급 마지노선
2024.03.27
2024.03.27
5816
선배에게 소신발언한 결과
2024.03.27
2024.03.27
5815
아이가 다섯인 아빠의 쓰러질 듯한 기쁨
2024.03.27
2024.03.27
위로 스크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