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6만8000원짜리 웨딩드레스에 몰리는 '美 MZ'…"개성 살리면서 비용은 절감"

작성일
2024-05-13 07:03

쉬인 홈페이지 캡쳐/



미국에서 MZ세대(1980년대 초∼2000년대 초 출생자)가 결혼 적령기에 들어서면서 고가의 웨딩드레스 시장에 지각변동이 생겼다. 패스트패션 업체들이 결혼 시장에 속속 진출하면서 예비 신부들은 마치 티셔츠를 고르는 것처럼 웨딩드레스를 살 수 있게 된 것이다. MZ세대들은 저렴하면서도 개성을 드러낼 수 있는 저가 드레스에 호응하고 있다.

12일(현지시간) CNN방송은 최근 미국 패션업체들이 결혼 비용을 절감하려는 MZ세대 흐름에 맞춰 속속 저렴한 웨딩드레스를 판매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애버크롬비, 포에버 21, 부트 반, 쉬인, 룰루스 등의 패션업체들은 일반적으로 1000달러(137만원)가 넘는 고가의 웨딩드레스 대신 저렴하게는 50달러(6만8000원) 미만의 웨딩드레스를 선보이고 있다.

애버크롬비는 지난 3월 'A&F 웨딩 숍'을 출범하고 웨딩드레스 등 신부와 하객들을 위한 제품 100종 이상을 80∼150달러 정도(11만원∼20만원)에 내놨다. 포에버21도 지난 4월 드레스, 잠옷 등 결혼 관련 제품군을 최저 9달러(1만2000원)부터 50달러(1만2000원∼6만8000원) 정도로 출시했으며, 웨딩드레스로 입을 수 있는 흰색 원피스는 20달러대(2~3만원대)다. 캘리포니아에 본사를 둔 룰루스도 지난 2월 로스앤젤레스에서 100∼270달러(13만7000원∼37만원) 가격대로 웨딩드레스를 판매하는 점포를 열었다. 중국 온라인 쇼핑몰인 쉬인도 평균 50~100달러, 최대 200달러인 웨딩드레스를 판매한다. CNN에 따르면 지난해 미국 미국 평균 웨딩드레스 비용은 2000달러(274만원)에 육박한다. 이에 비하면 SPA에서 판매하는 웨딩드레스는 그야말로 파격적인 가격이다.

이 같은 변화는 MZ세대, 특히 Z세대들이 결혼 적령기를 맞으면서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이제 막 20대 중반이 된 Z세대는 결혼식에 있어 기존 방식을 버리고 개성을 살리면서 비용은 더 절감하고자 하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패션 시장 분석 업체인 워스 글로벌 스타일 네트워크(WGSN)의 앨리슨 리스 전략가는 "생활비 위기는 Z세대에게 영향을 미쳤고, 이들은 재정 상태에 대해 불안감을 느끼고 있다"며 "지난 몇 년간 시장점유율이 크게 늘어난 패스트패션이 더 저렴한 결혼식 의상에 대한 수요를 이용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패션업체들이 웨딩시장에서 성공하려면 "Z세대가 쇼핑하는 방식을 활용해야 한다"며 "오프라인에서 웨딩드레스를 입어보는 일은 Z세대도 여전히 참여하고 싶어 하는 전통"이라고 덧붙였다.



* Amazon prices and promo codes can change and/or expire at anytime. *
* As an Amazon Associate issuetalk.net may earn commission via affiliate links and/or ads on this page. *

전체 0

전체 218
번호 제목 작성일
218
성형수술 19번 한 모델, 얼굴 나사 때문에 공항검색대서 알람 울렸다
2024.05.18
2024.05.18
217
"할머니 살 뜯는 맛" 피식대학, 지역 비하에 구독 취소 쇄도
2024.05.18
2024.05.18
216
처자식 살해하며 “왜 이렇게 안 죽어”라더니 “아디오스, 잘 가”…아들 숨지며 녹음
2024.05.18
2024.05.18
215
결혼식장서 나타난 대형뱀 맨손으로 잡은 여성…용감해진 이유가?
2024.05.18
2024.05.18
214
‘돌봄 살인’ 아버지의 뼈저린 참회…과연 그만의 죄일까
2024.05.18
2024.05.18
213
고현정 "둘이지만 혼자였던 시간" 日 도쿄 신혼생활 고백
2024.05.18
2024.05.18
212
“속아서 460억원 송금”…홍콩서 역대급 보이스피싱 적발
2024.05.13
2024.05.13
211
6만8000원짜리 웨딩드레스에 몰리는 '美 MZ'…"개성 살리면서 비용은 절감"
2024.05.13
2024.05.13
210
'품절녀' 한예슬, 3년 만에 36억 벌었다…재테크 귀재 등극
2024.05.13
2024.05.13
209
“이거 보면 ‘아아’ 못 마셔”…곰팡이 범벅 제빙기 실태
2024.05.13
2024.05.13
208
'뇌종양 수술'중 기타 연주한 남성
2024.03.30
2024.03.30
207
'아내 불륜'에... 둔기 휘두른 30대 남성.. 징역형
2024.03.22
2024.03.22
206
'oooo 털 뽑다 혼수상태'.. '생존률 4%'에서 기적적으로 살아난 남성
2024.03.22
2024.03.22
205
"가까이 오지마"…마사지숍 쳐들어온 남자, 웃으며 여직원 손목 '덥석'
2024.03.19
2024.03.19
204
“엄마, 나 납치당했어”…유학간 딸에게 전화가 왔다
2024.03.18
2024.03.18
203
카페서 "애가 들으니 욕 그만해 주세요" 요청한 엄마 폭행한 남성
2024.03.15
2024.03.15
202
"일찍 애 낳으면 좋아요" 영상 올렸다가…'악플 폭탄' 맞은 인플루언서
2024.03.14
2024.03.14
201
'데이팅 앱'에서 만난 여성 스토킹하고 집 폭파한 남성 2명.. 기소
2024.03.13
2024.03.13
200
밥도 물도 끊고 49kg 만들었다…현역 피하려다 '징역형' 받은 20대
2024.03.11
2024.03.11
199
펜실베니아 집 밖에서 곰의 공격을 받고 살아남은 여성..
2024.03.08
2024.03.08
위로 스크롤